3기 신도시 시장 5명 네번째 연석회의… 지역주민 토지보상금 등 논의

장철순 기자

입력 2019-09-19 14:15: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901001353000066401.jpg
장덕천 부천시장과 4개시 시장들이 네 번째 연석회의를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천시 제공

장덕천 부천시장을 비롯한 이재준 고양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등 5개 시 시장들이 지난 18일 3기 신도시 지구 내 지역주민과 기업 재정착 유도를 위한 네 번째 연석회의를 가졌다.

시장들은 국책사업으로 강제 수용되는 지역주민 토지보상금에 대한 양도소득세 감면 등 지난 회의에서 정부와 국회에 요구한 사항에 대해 그동안의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정기국회에서 법률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3기 신도시 발표 때 제시된 광역교통 개선 대책을 조기 추진해 선교통-후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내년도 정부예산에 관련 예산을 반영해 기존 1·2기 신도시의 교통 문제도 함께 해결토록 요구하기로 했다.

앞으로도 5개 도시 시장들은 정기적인 모임으로 3기 신도시가 지역주민과 주변 지역 간 상생발전의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