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노조 "반민특위 다큐 제작 중단, 박치형 부사장 퇴진해야"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19 11:47: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이하 EBS노조)가 박치형 부사장 퇴진을 촉구하며 제작 중단과 파업까지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EBS노조는 19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부사장이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관련 다큐멘터리 제작 중단 사태의 중심에 있다며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박 부사장이 2013년 EBS 1TV '다큐프라임-나는 독립유공자의 후손입니다' 제작을 중단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같은 해 1월 15일 제작이 70%나 진행된 해당 다큐 담당 PD를 전혀 다른 팀으로 전보 조처했다고 노조는 강조했다.

이후 내부 반발이 강하게 일자 박 부사장은 해당 PD를 교육다큐부로 파견했지만, 결국 다시 파견을 취소하고 제작을 완전히 중단했으며 PD들에 대한 표적 감사를 진행했다고 노조는 덧붙였다.

노조는 그러면서 "우리가 완전무결한 부사장을 원해서 박 부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며, 제작 중단 책임을 수많은 과오 중 하나로밖에 보지 않는 안이한 정신 상태가 문제라는 것"이라고 했다. 박 부사장에 "권력자에 아첨하는 재주 외에 뚜렷한 능력도 공도 없는 자"라고까지 표현했다.

이어 "박 부사장에 대한 '반민특위 프레임'은 누가 억지로 씌운 것이 아니며, 책임과 반성 없이 부사장과 사장을 꿈꾼 박 부사장이 자초한 것"이라며 "인간적인 염치가 있다면 반민특위 후손들께 사죄하고 부사장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제작 중단과 총파업 총궐기에 앞선 마지막 충고"라며 김명중 사장을 향해서도 "더는 좌고우면 말고 박 부사장에 대해 결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회견에는 노조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광복회, 반민특위 후손, 대학 교수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방송통신위원장에게 성명서와 기자회견문도 전달했다. 광복회 등 일부 단체는 별도 성명을 내겠다고도 밝혔다.

한편 노조의 퇴진 촉구에 대해 박 부사장은 지난 4일 입장문을 내고 반민특위다큐 제작 중단 사태와 관련한 감사를 시행했지만 조치할 내용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박 부사장은 "감사 결과 현재 조치할 수 있는 게 없다는 점이 밝혀졌음에도 노조 부사장에 대한 명예훼손과 직무 방해가 누그러들지 않고 있어 인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