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서 세계 50여개국 주한대사·외교관 참여 '세계의상페스티벌' 개최

김대현 기자

입력 2019-09-19 14:57: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산시에서 세계 50여개국 주한대사 및 외교관들이 참여하는 '세계의상페스티벌'이 열린다.

안산시는 10월 12일 안산화랑유원지에서 개최되는 2019 안산 김홍도축제에 국내 최대 규모의 세계 패션 문화외교 행사인 세계의상페스티벌을 함께 개최한다.

세계의상페스티벌은 사단법인 한문화진흥협회가 해마다 주관하는 행사로, 한복과 세계 각국의 복식문화 교류로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고 이해함으로써 국가 간 우호를 증진시키는 국제적인 문화행사다.

올해 페스티벌은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안산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유치한 것으로, 김홍도축제 개막식 날인 10월 12일 오후 6시에 안산화랑유원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페스티벌 1부에서는 각국 대사 및 외교관들이 한복을 입고 직접 무대에서 런웨이를 하며 한복의 우아함과 편안함을 체험하고 한복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린다. 2부는 대한민국 한복모델 선발대회에서 선발된 최고의 한복모델들의 한복패션쇼를 통해 한복의 아름다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3부는 대사 및 외교관들이 자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화랑유원지 천년무대에서 세계 각국의 고유 의상을 소개하게 된다.

이번 행사의 총감독은 문화외교전문가로 알려진 정사무엘 한문화외교사절단장이며 직접 세계 각국 외교사절단과 소통하며 행사 참여 등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세계 5권역에서 관심을 갖고 이미 40개국 이상이 참여의사를 밝혔다.

이와 함께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안산 김홍도축제는 '김홍도와 함께하는 풍류여행'을 주제로 김홍도 풍속마을 조성, 서커스·줄타기·미술퍼포먼스·전통 비보이·북청사자놀음 등의 전통문화 예술 공연, 염전·유리공예·종이공예·도예·서각·곤충체험 등 70여 종의 다양한 체험부스, 바이킹과 디스코팡팡 등 유원시설, 열기구, 관광마차 등 이색적인 즐길 거리와 놀 거리가 풍성하게 마련될 예정이다.

윤화섭 시장은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안산' 선정으로 안산을 대표하는 안산 9경(景) 관광지가 널리 알려지고 도시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는 계기가 됐다"며 "10월 11~13일 개최되는 김홍도 축제 개막식에서 '2020 안산 방문의 해' 선포식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축제장에서 한복을 입고 SNS 등에 인증하면 소정의 기념품이 제공되는 이벤트가 진행된다. 축제 관련 문의:안산시 관광과(031-481-3097).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