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도상가 조례개정 재추진… 인천시 '공론화협의회' 구성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09-2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점포 전대 금지를 골자로 한 지하도상가 조례 개정을 다시 추진하기 위해 공론화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시는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조례 개정을 위해 법조계, 학계, 언론계, 시민사회 관계자 등을 포함한 공론화협의회를 구성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이번 협의회 구성에서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시, 임차인, 상인 등 이해관계자를 배제하기로 했다.

시는 법조계, 학계, 언론계, 시민사회 소속 6~10명으로 협의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조례 개정을 추진하는 시와 이를 반대하는 지하도상가 임차인들은 서로의 입장을 이들에게 설명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

시는 임차인들과의 지난 50여 회의 토론·간담회에서 서로의 입장 차만 확인한 채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자 이같이 결정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