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민주당 정동영·조배숙 만나… "사퇴용단 순리"

강보한 기자

입력 2019-09-19 18:33: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901001405100068943.jpg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정 대표는 이날 취임 인사를 하러온 조 장관을 만나 "굉장히 정신적으로 힘들 것 같다"며 "도덕적·법률적 책임 문제와 별개로 엄청난 사회적 형벌을 받고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국민이 받아들일 만큼의 진실과 진심을 보여주기 위해서 노력하실 시점"이라고 당부했다.

조 장관은 정 대표에 이어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배숙 원내대표도 면담했다.

조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조 장관에게 "역대 장관 임명에서 이런 사례가 없었다. 상상하지도 못할 초유할 사태"라며 "면전이라 이런 말씀 드리기 그렇지만 객관적으로 볼 때 잘못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2019091901001405100068941.jpg
조국 법무부 장관이 19일 국회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당연히 해야 하지만 누구 하느냐와 신뢰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사퇴 용단을 내리는 것이 가장 순리에 맞다고 생각한다. 마음이 무겁다"고 역설했다.

조 원내대표는 면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조 장관이 비공개로 계속 이어진 면담에서 자신의 사퇴 요구와 관련 "검찰 수사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 데다 혼자 결정할 문제가 아니고 임명권자도 있으니 상의해서 입장을 정하겠다고했다"고 전했다.

/강보한기자 kbh@kyeongin.com

강보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