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협, 57차 정기총회서 의결… "정부 광고 '지역언론 차별' 공동 대응"

'구독료 지원액 삭감 대처' 등 논의

경인일보

발행일 2019-09-20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람들
19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국지방신문협회 제57차 정기총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경남신문 최광주 회장, 강원일보 박진오 사장, 경인일보 김화양 대표이사사장, 매일신문 이상택 사장, 전북일보 서창훈 회장, 제주신보 오영수 회장, 대전일보 강영욱 사장, 부산일보 김진수 사장. /한신협=매일신문 제공

한국지방신문협회(회장·이상택 매일신문 사장·이하 한신협)는 정부 광고의 지역 언론 차별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매일신문을 비롯한 전국 9개 주요 지역신문사 발행인들로 구성된 한신협은 19일 오후 대구 수성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 57차 정기총회에서 이같이 의결했다.

한신협에 따르면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등 서울 소재 신문사의 정부 광고 집행액은 2017년 2천507억원에서 지난해 2천542억원으로 증액됐다.

반면 지역지의 경우 집계하기 어려울 정도로 정부 광고 집행액이 미미하고 지자체 광고에만 수익을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신협 회원사 대표들은 정부 광고 집행에 대한 객관적 기준 마련과 지역언론 육성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동의했다.

이 외에도 회원사들은 ▲지역신문발전기금 예산과 관련해 구독료 지원액 삭감에 대한 대처 ▲한국신문협회 디지털위원회 신설 ▲사단법인 출범 이후 활성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지난 3일부터 매일신문, 강원일보, 부산일보 등 3사가 네이버 모바일 뉴스에 입점한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향후 회원사들이 계속해서 입점할 수 있도록 함께 힘쓰기로 했다.

이날 총회에는 김화양 경인일보 사장을 비롯해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 박진오 강원일보 사장, 강영욱 대전일보 사장, 김진수 부산일보 사장, 서창훈 전북일보 회장, 오영수 제주신보 회장, 최광주 경남신문 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신협=매일신문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