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 "신성우, 과거 아빠였다면 지금은 엄마 같은 느낌"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9-20 01:19: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001001430500069991.jpg
해피투게더 /KBS2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4' 임태경이 신성우의 투머치토커 면모를 폭로했다.

1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황태자가 체질'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신성우, 엄기준, 임태경, 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태경은 신성우를 '투머치토커'라고 표현하며 "술자리를 하면 계속 얘기를 한다. 보통 대화를 하면 기승전결이 있어야 하는데 신성우는 항상 '기'에서 끝난다"고 폭로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신성우는 "말하다 보면 까먹는 거 같다"면서 최근 말이 늘어난 이유에 대해 "말하는 게 재밌다. '과거에 왜 침묵을 해서 오해를 만들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빅스 켄도 신성우에 대해 "과거엔 아빠 같은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엄마 같은 느낌"이라며 "저는 지금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