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움베르토 할퀴어간 상처, '영국령 버뮤다 피해 속출'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20 08:55: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001001432600070101.jpg
영국령 버뮤다가 3등급 허리케인 움베르토 영향으로 재앙 수준에 이르렀다. /AP=연합뉴스

영국령 버뮤다가 3등급 허리케인 움베르토 영향으로 재앙 수준에 이르렀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최고 시속 195㎞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움베르토가 전날 밤 북대서양 섬나라 버뮤다에 근접하면서 곳곳에서 지붕이 날아가고 나무가 쓰러졌다.

전력망도 훼손돼 전체 2만8천 가구에 이날 오전까지도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버뮤다 전체 인구는 7만 명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고 버뮤다 정부는 전했다.

데이비드 버트 총리는 "허리케인을 극복했고 모두가 안전하다"며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버뮤다 정부는 19일에도 학교와 공공기관의 문을 닫고 전력망 복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멕시코에선 1등급 허리케인으로 격상한 로레나가 남서부 해안가에 상륙하면서 할리스코와 콜리마 주 등에서 강풍과 폭우가 이어지고 있다.

로레나는 상륙 후 열대성 폭풍으로 한 단계 약화했으나 해상으로 이동하면 다시 세력을 키워 허리케인이 될 것으로 예보됐다.

로레나는 태평양을 이동하다 20일 밤께 멕시코 바하칼리포르니아에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카리브해를 지나고 있는 또 다른 열대성 폭풍 제리도 이날 허리케인으로 격상됐다.

제리는 주말새 푸에르토리코와 바하마 사이를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