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전희경, 아버지 찬스 없으니 제발 근거를 대라"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21 08:27: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준용.jpg
문준용, 전희경 언급. /문준용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가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주장에 정면 반박했다. 

 

문씨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 대변인에 전한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문씨는 "제 취업 얘기는 더이상 논할 가치가 없고 전희경 대변인. 제가 어디서 뭘 얼마나 납품했고 왜 그게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찬스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고 더이상 허위사실 퍼뜨리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는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자유한국당에게 무분별히 유출하다 징계를 받았다"면서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게 이해가 안가시나? 그게 잘한 짓이라는게 공식 입장인가?"라고 되물었다. 

 

전 대변인은 앞서 민주당 측이 제기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입시, 원정출산 의혹에 대해 "문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 가장 궁금하다"면서 문씨의 소프트웨어 업체 특혜설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대통령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했다"면서 "아버지 찬스가 있었는지 궁금하다. 아버지가 대통령인 대한민국을 떠나 해외 이주한 대통령 딸도 궁금하다. 왜 떠났고 무엇을 하는지 알고자 하는 야당의원을 문재인 정권은 검찰고발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씨는 지난 7월 SNS 활동을 재개, 자신을 둘러싼 각종 무분별한 의혹들을 직접 해명에 나섰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