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련 "교사정원 산정기준, 교사당 학생수에서 학급당 학생수로"

강보한 기자

입력 2019-09-21 13:33: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교대생들이 '학급당 학생' 기준으로 교사정원 산정과 교대 내 성폭력 가해자의 교사임용 제한 등을 요구했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교대련)은 21일 서울 종로구 한국방송통신대 인근에서 '전국 교대생 교육공동행동' 집회를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교대련은 "현재 초등학교에 학급당 학생이 31명 이상인 과밀학급이 5천여개나 된다"면서 교사정원 산정 기준을 '교사당 학생 수'에서 '학급당 학생 수'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초등학교 교사 1명당 학생은 2017년 기준 16.4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15.2명)보다 1.2명 많았다. 학급당 학생은 23.1명으로 OECD 평균(21.2명)보다 1.9명 많아 '교사당 학생 수' 차이 보다 컸다.

최근 정부는 인구감소에 맞춰 교원수급체계를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연말께 구체적인 개편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인구가 급감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신규교사 선발 인원을 줄이는 방향이 될 가능성이 커 교대생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점쳐진다.

/강보한기자 kbh@kyeongin.com

강보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