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리언왁싱, 모양도 내준다?…김희철 "슈퍼스타니까 별모양 할래"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9-21 20:55: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101001472600072471.jpg
브라질리언왁싱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미운우리새끼' 김희철이 브라질리언 왁싱을 언급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과 박수홍이 손톱관리를 위해 네일숍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철은 "14년 전에 노홍철 형이랑 시트콤을 찍었는데 홍철이 형이 네일 관리 받았다고 하더라. 그때 뭐냐고 했는데 이젠 제가 받게 됐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2~3주에 한 번씩 네일숍을 방문한다며 "네일 관리도 중독된다. 관리 받기 시작하면 손톱이 지저분한 걸 참지 못한다"고 털어놨다.

김희철은 또 박수홍에게 클럽 처음 알려준 것이 자신이라고 말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보던 김희철의 어머니는 박수홍의 어머니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김희철은 박수홍에게 "브라질리언 왁싱은 해봤냐"고 물으며 "모양도 내준다고 하더라. 브라질리언 왁싱 한다면 나는 슈퍼스타니까 별 모양으로 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