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앞둔 이상화 "강남, 진중하고 배려심多"…박세리 "난 때릴 뻔했는데"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9-21 22:07: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101001474700072601.jpg
아는형님 /JTBC '아는형님' 방송 캡처

'아는 형님' 결혼을 앞둔 이상화가 연인 강남의 매력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화는 예비신랑 강남에 대해 "카메라 꺼졌을 때와 켜졌을 때가 다르다. 꺼졌을 때 가벼움 속에 진중함이 크다. 배려심도 많고 주변 사람을 잘 챙긴다. 그냥 매력을 흘리고 다닌다"고 자랑했다.

이상화는 강남에 마음을 연 계기를 공개했다. 

이상화는 "작년 겨울, 재활을 하고 있었는데 은퇴를 고민했다. 때마침 '정글의 법칙' 모임이 잦아져 고민을 털어놨다. 강남이 내 이야기를 가만히 듣더니 '너는 이미 레전드고 네 덕에 힘을 얻은 사람이 많은데 뭐가 걱정이냐. 나랑 쉬자'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그때 감동했다. 이미 호감이 있는 사이였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세리는 "왜 나랑 분위기가 다르냐"며 "나도 강남이랑 '정글의 법칙' 갔는데 너무 까불더라. 장난을 너무 심하게 쳐서 때릴 뻔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리는 이어 "그때 맞았으면 아마 이상화는 강남을 못 만났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상화와 강남은 오는 10월 12일 결혼식을 올린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