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구만리뜰'을 시민 휴식 및 역사 배움터인 공원으로 조성

서인범 기자

입력 2019-09-22 14:22: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201001509300074501.jpg
이천시가 안흥동의 구만리뜰을 시민들의 휴식공간과 역사를 배우는 테마가 있는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구만리뜰 전경. /이천시 제공

이천 안흥동 '구만리뜰'이 역사를 배우고, 자연을 느끼며 휴식할 수 있는 자연도시공원으로 조성된다.

이천시는 조성 중인 중리택지지구, 진리지구, 이천역세권에 입주하는 주민들뿐만 아니라 시민 모두가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여가·휴식공간 조성과 문화행사, 축제 등을 통해 구만리뜰을 포함한 이천의 역사를 배우는 배움터로 활용하기 위해 '구만리뜰'에 공원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구만리뜰은 이천 중심에 위치, 기존 시가지 및 중리택지지구, 이천역세권 등 신규 사업지와 연접해 있고 시를 관통하는 (구)국도 3호선에 접해 있어 시민 누구나 접근이 용이하다.

기존에 조성된 수변공원(삼겹살공원), 생태하천 및 체육시설을 연계하고 복하천 친수공간을 활용할 수 있어 공원조성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구만리뜰과 억억다리로 시작하는 효양산 황금송아지 전설, 서희테마공원 등을 스토리화 하는 교육 루트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구만리뜰을 체험, 교육, 관광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만들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 지역발전에도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구만리뜰 공원조성계힉이 포함된 2025년 이천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을 마련해 지난 4월 주민 의견을 청취하고 애초 44만㎡ 규모의 구만리뜰 공원조성 사업을 주민 의견을 반영, 9만5천㎡ 규모로 축소해 관련 행정기관과의 협의, 시의회 의견청취 및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11월 결정 고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토지소유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 회원 중 일부가 시에 계속 공원조성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지만 시는 오랫동안 협의를 거쳐 토지주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 사업을 축소해 진행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휴식공간 확보와 사업비 절감을 위해 애초 합의안대로 사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비대위 회원 중 일부가 인근 주택가 토지와 비슷한 가격으로 보상해 달라며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으면 구만리뜰 공원조성 사업을 백지화 해 달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수차례 회의를 거쳐 비대위 안을 수용, 시가 양보한 만큼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주민들을 설득해 차질없는 사업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