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수돗물 보상까지 조사… 시의회 행정특위 연말까지 연장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09-23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향후 절차 합리적인지 확인 필요"
경찰 수사·상수도 혁신委 진행중
"결과보고서 채택에 부담" 분석도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을 찾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기 위해 꾸려진 인천시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가 연말까지 활동을 연장하기로 했다.

'인천시의회 수돗물 적수 사고 관련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는 지난 20일 제7차 회의를 열고 활동기간을 3개월 연장하는 안건을 상정해 원안 가결했다.

이날 특별위원회 활동기간 연장 안건을 제안한 유세움(민·비례) 시의원은 "여러차례 조사를 하고 현장을 확인했으나, 학교 급식 식수 공급 우려로 인한 정수 시설 설치와 같은 시설 개선사업과 피해 주민에 대한 보상절차가 현재 진행 중이기 때문에 향후 보상절차 등이 합리적으로 추진되고 있는지 추가적으로 살펴봐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조사기간을 연장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27일 꾸려진 적수 사고 관련 시의회 특별위원회는 오는 26일까지 3개월 동안 활동을 벌여 수돗물 사태 원인을 찾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할 계획이었다.

특별위원회가 이날 각종 시설 개보수 사항과 보상 절차까지 함께 살펴보기 위해 활동을 연장했다고 했지만, 사실상 사고 과실 여부에 대해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상수도 혁신위원회'가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어 결과보고서 발표에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특별위원회 활동 기간 증인으로 부른 관련자들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어 조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다는 비판이 있기도 했다.

이들은 오는 12월 26일까지 특위 활동을 3개월 더 연장한 결과보고서를 채택할 방침이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