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부산(1반)行에 몰린 한국당… 인천(2반)은 표정관리중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9-09-2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회 행안위 감사반 구성 쏠림현상
조국 장관 이슈에 대부분 1반 지원
2반 피감기관들은 쟁점 없어 '안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인천과 부산시 등 자치단체 국정감사에 따른 감사반 구성을 앞두고 '부산행 티켓'을 잡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국회 행안위는 통상 1반과 2반으로 나누어 자치단체 감사를 진행하는데 야당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이슈가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를 수밖에 없는 부산시가 포함된 1반에 대거 지원하면서 2반 소속인 인천시 등은 상대적으로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22일 여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행안위는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진행하게 될 국정감사를 앞두고 지방 감사반 구성을 위한 조율 작업에 착수했다.

국회 행안위는 '2019년도 국정감사계획서(안)'을 통해 제1반 피감 기관으로 부산시, 대구시, 충청남도, 부산지방경찰청, 대구지방경찰청, 충남지방경찰청 등 6개 기관을 정했다.

2반에는 인천시, 전라북도, 전라남도, 인천지방경찰청, 전북지방경찰청, 전남지방경찰청 등 6개 기관이 포함됐다.

행안위는 최근 감사반 구성을 위해 여야 의원들로부터 희망 지역 지원을 받았는데 8명의 자유한국당 의원 대부분은 1반의 감사 위원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행안위 소속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대부분의 의원들이 부산시가 포함된 1반에 가겠다고 나서 현재 당내 조율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1반의 경우 TK 지역인 대구도 포함돼 있어 한국당 의원들의 쏠림 현상이 크다"고 말했다.

부산시와 부산시의료원은 지난달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특혜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이번 행안위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도 이런 부분이 집중적으로 추궁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인천시를 포함한 2반 소속 피감 기관들은 정치적으로 이렇다 할 쟁점으로 부각된 사안이 없는 상황이다.

국회 행안위는 오는 30일 행정안전부를 시작으로 다음 달 1일 경찰청, 10일 대구시, 11일 부산시, 15일 인천시 등의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경기도의 경우 1·2반 합동으로 감사를 실시하게 된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