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영향으로 중단된 제주공항 항공기 7시부터 운항 재개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9-22 19:25: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201001555200076091.jpg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강타한 22일 오전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해 도민과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사진은 텅 빈 제주공항 국제선 발권 카운터의 모습. /연합뉴스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전면 중단됐던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이 재개됐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오후 7시께 제주에 도착한 김포발 이스타항공 ZE225편을 시작으로 항공사별로 항공기 운항을 다시 시작했다.

국내선 81편(출발 36편, 도착 45편), 국제선 14편(출발 9편, 도착 5편) 등 모두 95편이 운항한다.

이날 오전 1시께 제주 육해상에 태풍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제주국제공항의 모든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다.

국내선(출발 182편, 도착 177편)과 국제선(출발 17편, 19편) 항공기 총 395편의 운항이 줄줄이 취소됐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여전히 태풍 및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제17호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동쪽 약 110㎞ 해상을 지나 시속 35㎞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70hPa(헥토파스칼)의 중형급 태풍인 '타파'는 이날 오후 10시 부산 동남쪽 50㎞ 부근까지 접근한 뒤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