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7호 태풍 타파 피해, 부산 태풍 관련 신고 628건·1명 숨지고 21명 부상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23 07:27: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301001561500076591.jpg
태풍 피해. 사진은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부산 수영구 민락동 한 아파트 단지 인근 나무가 쓰러져 2개 차선을 막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타파로 인해 부산지역에서는 크고 작은 사고와 함께 1명이 숨지고 21명이 다치는 등 인명 피해가 잇따랐다.

23일 부산시와 부산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태풍 관련 신고는 모두 628건이 접수됐다. 이 가운데 사망사고는 1건, 부상은 21건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10시 25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 붕괴로 주택 일부가 무너지면서 집주인 A(72)씨가 매몰돼 9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부산 북항 관측소에 순간 최대초속 30.7m 등의 강풍이 불면서 부상자도 속출했다.

전날 오전 9시께 부산 연제구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B(69) 씨가 강풍에 넘어진 가로등에 부딪혀 다치고, 오후 3시 29분께 금정구에서 59세 여성이 빗길에 미끄러져 골절하는 등 모두 21명이 다쳐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건물 축대나 외벽이 무너지거나, 간판·지붕·유리창 등 건물 시설물이 파손됐다. 신호제어기와 신호등 22개가 파손되고 45개가 고장 나기도 했다.

2019092301001561500076592.jpg
태풍 피해. 사진은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부산 북구 한 건물 담벼락이 무너져 있다. /연합뉴스=부산경찰청 제공

부산항에서는 전날 오전 10시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에서 홋줄 파손으로 부선이 표류하고, 오후 5시께는 빈 컨테이너 10개가 넘어지는 등 4건의 피해가 보고됐다.

강수량은 부산 대표관측지점이 있는 중구를 기준으로 21일부터 112.9㎜를 기록해 예상보다는 많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기장군이 239㎜로 가장 많이 내렸고, 해운대 195㎜, 금정 173㎜, 남구 134.5㎜를 기록했다.

공항·항만 등은 서서히 정상화 중이다.

전날 215편이 무더기 결항했던 김해공항은 이날 오전 6시 첫 비행기부터 순조롭게 운항하고 있다.

부산항의 경우 아직 입출항 통제와 하역작업이 재개되지 않았지만 오전 중 재개될 전망이다.

부산 앞바다에는 여전히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태풍으로 통제됐던 도로 10곳은 기장군 월천교를 제외하고는 이날 새벽 해제됐다.

부산 대연동, 남천동, 정관면, 부전동, 송정동 등 10개 지역 3천256개 가구에 발생한 정전은 모두 복구된 상태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