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통진읍 2000두 사육농가서 돼지열병 의심신고

김우성 기자

입력 2019-09-23 09:53: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301001567800077061.jpg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축 신고가 들어온 김포시 통진읍 양돈농가에서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파주와 연천에 이어 김포에서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의심축 신고가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6시 35분께 김포지역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축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김포시 통진읍 가현리에 위치한 해당 농가는 모돈 180두를 포함해 총 2천여두를 사육 중이었다. 이날 오전 돼지 4마리가 유산하고 모돈 5마리가 식욕 부진 증상을 보여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식욕 부진을 겪는 모돈 중 2마리는 미열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포시는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투입해 임상 예찰을 하는 한편, 확진 판정에 대비해 현재 500m 이내 양돈농가에 대한 살처분 작업을 준비 중이다. 이동제한 대상인 10㎞ 범위에는 의심농가를 비롯해 총 5개 농가에서 3천180두를 사육하고 있다.

이보다 앞서 시는 파주 돼지열병 확진 직후인 지난 17일 관내 돼지 반출금지 명령을 내리고 18일에는 전체 20개 양돈농가에 통제·소독 초소를 설치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