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화성사건 용의자, 당시 조사받은 기록 있다"

용의자로 특정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살펴보는 중"

연합뉴스

입력 2019-09-23 13:48: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301001585100077951.jpg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A(56) 씨가 24년째 수감돼 있는 부산교도소 전경. A 씨는 처제 살인, 시신 유기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1995년부터 부산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A(56) 씨가 30여 년 전 사건이 한창일 당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A 씨가 화성사건 당시 경찰 조사를 받은 기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은 맞다"며 "다만, 당시 수사관들하고도 얘기해야 하고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는 정밀하게 살펴봐야 하는데 수기 등으로 작성된 자료가 15만장에 달하는 등 방대해 현재 살펴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A 씨는 최근 모방범죄로 드러나 범인까지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한 모두 9차례의 화성사건 가운데 5, 7, 9차 사건의 증거물에서 최근 새롭게 검출한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됐다.

그는 화성사건이 발생한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에서 태어나 1993년 4월 충북 청주로 이사하기 전까지 이 일대에서 계속 살았다.

이 때문에 당시 경찰 조사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됐지만 경찰이 A 씨가 조사를 받은 기록을 확인하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조사에서 A 씨가 왜 용의자로 지목되지 않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일부 사건의 증거물 분석 등을 통해 과거 경찰이 용의자의 혈액형을 B형으로 추정한 것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다만, 당시 확보된 용의자의 신발 사이즈와 A 씨의 것이 달라 용의자로 보지 않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신발 사이즈는 당시 탐문 수사 과정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부인하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한편 경찰은 이날 A 씨에 대한 대면 조사를 진행하지 않고 기존 사건 기록 검토와 그동안 이뤄진 대면 조사에서 A 씨가 한 진술 등을 분석하고 있다.

A 씨는 지난 20일까지 3차례 이뤄진 조사에서 "나는 화성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