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한 산부인과서 영양제 맞으려던 임신부 낙태 당해… 경찰 수사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9-23 13:37: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45.jpg
강서구 산부인과 낙태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의 한 산부인과에서 영양제 주사를 맞으려던 임신부가 병원 실수로 낙태 수술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강서구의 한 산부인과 의사 A씨와 간호사 B씨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7일 환자 신원을 착각해 임신부 동의 없이 낙태 수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간호사 B씨는 본인 확인 없이 임신부에게 마취제를 주사했으며, 의사 A씨는 환자 신원을 확인하지 않고 낙태수술을 집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인인 피해자는 사건 당일 한 층 아래 진료실에서 임신 6주 진단을 받고 영양제 주사를 함께 처방받아 분만실에 찾아왔다가 마취제를 맞아 잠든 탓에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일단 업무상과실치상죄를 적용해 수사하기로 했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