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곽희상 인천시선수단 총감독, "선수 투혼·감동, 시민에 전달되길"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인천시 선수단 결단식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09-24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301001604900078961
"인천 시민 여러분의 격려와 응원을 부탁합니다."

곽희상 인천시선수단 총감독(인천시체육회 사무처장)은 23일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광역시 1위, 종합 7위 수성'을 목표로 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곽 총감독은 이날 열린 인천시선수단 결단식에서 "우리 선수단은 지난 1년간 '할 수 있다! 반드시 해내겠다!'는 굳은 신념으로 훈련에 임했다"며 "그동안 흘린 땀방울, 강인한 의지와 뜨거운 열정으로 목표를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 선수단은 매 경기, 매 순간 어떠한 난관에 부딪혀도 낙담하거나 포기하지 않고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천시선수단은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당구(종합 순위 1위), 요트(1위), 카누(2위), 탁구(3위), 태권도(3위) 등의 활약을 앞세워 각축을 벌였던 부산(종합 12위) 등을 따돌리고 '광역시 1위(종합 7위)'를 수성하는 저력을 보였다.

곽 총감독은 100주년을 맞이한 올해 전국체전에서도 투혼을 발휘해 3년 연속 광역시 1위, 종합 7위의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각오를 일찌감치 밝혀왔다.

그는 "시민 여러분의 격려와 응원을 통해 우리 선수단은 목표 달성이라는 행복의 결실을 얻고, 이 행복과 감동이 인천 시민에게 다시 전달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