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서도 돼지열병 발병… 턱밑 강화·서구 '초비상'

김민재·김우성 기자

발행일 2019-09-2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천여마리 양돈농가 '확진' 판정
인천 3~10㎞ 반경 예찰지역 포함
파주서 또 의심신고… 정밀검사중

파주와 연천에 이어 인천과 맞닿은 김포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인천 강화·서구 축산농가가 초비상이다.

방역당국은 23일 김포 양돈농가에서 신고된 의심사례를 조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김포시 통진읍 가현리에 위치한 해당 농가는 모돈(母豚) 180마리를 포함해 모두 2천여마리의 돼지를 사육 중이다.

이 농가는 이날 오전 6시40분께 돼지 4마리가 유산하고 모돈 5마리가 식욕부진 증상을 보인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를 했다. 식욕 부진을 겪고 있던 모돈 중 2마리는 미열이 있는 상태였다.

경기 북부권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확산했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인천과 경계에 있는 김포까지 번지자 인천시는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 자원을 총동원해 대비하고 있다.

파주와 연천은 한강 이북지역으로 김포가 완충지대 역할을 하고 있어 그동안 인천은 한발 비켜선 모양이었다. 하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문앞까지 오면서 인천시는 초긴장 상태로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인천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상 발생농가 3~10㎞ 반경에 해당하는 '예찰지역'에 포함됐다. 예찰지역에서는 가축 이동금지와 혈청검사, 방역강화 등 조치가 시행된다.

해당 농가는 강화 초지대교와는 직선거리로 5.2㎞, 강화대교와는 8.5㎞ 떨어져 있다. 서구의 유일한 양돈농가가 있는 오류동과는 8.7㎞ 거리다. 인천에는 43개 농가에서 모두 4만3천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고, 이 중에 35개 농가가 강화도에 있다.

방역당국은 이날부터 방역을 강화해 접경지역인 인천 강화군에 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직원 2명을 상주시켜 농장 초소 운영 등 방역 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등 특별관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정 판정이 난 김포 농가는 강화와 바로 이어지는 곳에 위치해 있고, 서구 내륙지역과도 인접해 있어 예방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이날 오후 파주 양돈농장에서 돼지열병 추가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당국이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민재·김우성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