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만날 시점 묻자 "곧 일어날 수 있다"

3차 북미정상회담 열어두며 대북 유화 손짓…오늘 文대통령과 정상회담

연합뉴스

입력 2019-09-24 00:32: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언제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곧 (만남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 참석, '김정은과 언제 만날 것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곧 일어날 수 있다"는 답변을 세 차례 반복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지는 와중에 한 기자가 '김정은과 언제 만날 것이냐'라고 묻자 다른 기자들에게 "조용히 하라"고 말한 뒤 해당 기자에게 다시 질문할 기회를 주고는 이같이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발언은 재개를 앞둔 북미 실무협상에서 일정한 진전을 거둘 경우 3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강조하기 위한 대북 유화 메시지로 해석된다.

평양에서의 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지난 16일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았다"며 선을 그었으나 김 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 자체에는 의지가 있음을 재확인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에도 "나는 적어도 3년 동안 이 나라(미국)에 일어난 가장 좋은 일은 내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생각한다"며 북미 간 협상 진전에 대한 기대를 나타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앞서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유엔 총회를 계기로 한 정상회담을 갖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 동력 확보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연설을 할 예정이어서 어떤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