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정의당 탈당계 제출 "세상이 다 싫어서"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24 07:27: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401001662100081401.jpg
진중권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정의당에 탈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정의당에 따르면 진 교수는 최근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당적을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논란 속에서 정의당의 대응 방식에 대한 이견이 그 사유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당 지도부가 진 교수와의 충분한 소통을 통해 당적을 유지하는 쪽으로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진 교수의 탈당 문제는 이미 예전에 정리된 것으로 안다"며 "논란이 크게 일었을 당시 제출했고, 당 지도부가 충분히 설득했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최근 탈당계를 냈다"며 "(조국 사태를 포함해) 이것저것 세상이 다 싫어서 낸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조 장관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검증 국면에서 각종 의혹이 잇따르자 조 장관 측에 '직접 소명'을 요구하는 등 부정적 기류를 보였다. 하지만 결국 '사법 개혁의 적임자'라는 명분을 내세워 이른바 정의당 '데스노트'(낙마 리스트)에서 조 장관을 제외했다.

최근 정의당 내에서는 진 교수와 같은 이유로 탈당계를 제출한 당원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