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인천 강화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 접수… 간이검사 "양성"

김민재 기자

입력 2019-09-24 11:24: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단독]인천 강화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 접수. 간이검사 "양성"
지난 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실에서 열린 비상회의에서 이재욱 차관(왼쪽)이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강화군에서도 24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이 정밀 검사에 착수했다. 전날 밤 실시한 간이 검사에는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인천시는 24일 오전 강화군 송해면 신당리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전날 오후 김포의 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오자 인접 지역인 강화군 돼지농가를 대상으로 간이 검사를 실시했는데 이날 오전 송해면 농가의 혈액 샘플에서 일부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이 농가는 400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고, 예방적 살처분 대상이 되는 반경 3㎞ 이내에는 다른 돼지 농가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인천시는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결과는 오후 나올 예정이다.

인천에는 43개 농가에서 모두 4만3천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고, 이 중에 35개 농가가 강화도에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파주에서 처음 발생했고, 연천, 김포로 확산됐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