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버드파크 놓고 시-시의회 또 충돌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9-09-25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오산시의회 성명서 발표
오산시의회 장인수 의장(가운데)을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 23일 오후 늦게 모여 버드파크의 신중한 추진 의견을 피력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오산시의회 제공

주차문제등 승인조건 불충족 지적
건축허가 연기 여·야 공동 입장문

市, 협의끝난 사업 '발목잡기' 비판
예정대로 강행 입장… '갈등' 예고

오산시청사 유휴공간에 생태체험관인 일명 '버드파크'를 짓는 문제를 두고, 오산시와 오산시의회가 정면 충돌하는 양상이다.

오산시가 버드파크와 관련한 주민 민원 문제를 별관 건립 취소 등으로 무마하며 다시 탄력을 붙이려 했지만, 이번에는 시의회가 지적된 문제점의 대안이 제시되지 않았다며 브레이크를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시는 이번 사안이 이미 의회의 승인을 얻은 사업으로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의회와의 갈등이 예고 되고 있다.

24일 오산시 및 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여·야 공동 입장문을 통해 도시건축공동위원회와 경관위원회가 지적한 문제점에 대한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건축 허가를 연기하라고 촉구했다.

의회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와 경관위원회가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조건부' 승인을 내렸는데도 시는 경관위원회가 열린 지난 23일 성급하게 건축 허가를 내주려 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건축 허가를 보류하고 문제점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도시건축공동위원회 경관위원회는 주차문제 및 수익구조 추가 자료 제시, 입장료 과다 책정 등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조건부 승인한 바 있다.

시의회는 시가 이 같은 조건이 충족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시가 건축허가를 내주려 한다는 지적이다.

반면 시는 시의회의 사업 추진에 대한 발목잡기 행태가 너무 지나치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이미 해당 사업이 지난해 시의회 동의와 양해각서까지 체결된 데다, 관련 기관 업무협의까지 마친 사안이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주차 문제 등에 대해서는 이미 다양한 대안을 내놨고, 다른 지적에 대해서도 검토 중인 사항이다. 이를 진중한 고민도 없는 즉각적인 허가라고 말하는 것은 맞지 않다. 실제 아직 허가도 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오산 버드파크 조성사업은 시가 내년 3월까지 민간투자 85억원을 투입, 시청사 서쪽 민원실 2층 옥상에 3개 층을 증설해 연면적 3천984㎡ 규모의 버드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앵무새 활공장과 식물원, 수족관, 휴게공간 등으로 이뤄질 예정이며 현재 경북 경주에서 유사 시설을 운영 중인 (주)경주 버드파크 측이 투자해 시설을 조성한 뒤 시에 기부채납하고 20년간 운영하는 조건이다.

오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