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월드컵, 한국 팀 세르비아에 5년 만에 1승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24 13:26: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341234233333.jpg
김연경이 24일 일본 도야마 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8차전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국제배구연맹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19 국제배구연맹 월드컵 8차전에서 세계랭킹 1위 세르비아에 승리를 거뒀다. 5년 만의 승리다.

세르비아가 주요 선수를 제외하고 20대 초반의 선수를 주축으로 대표팀을 꾸리긴 했지만, 한국에게는 자신감을 안기는 1승이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4일 일본 도야마 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8차전에서 세르비아에 세트 스코어 3-1(25-21 25-18 15-25 25-23)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4승(4패)째를 거뒀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2014년 마카오에서 열린 그랑프리 대회 이후 5년 만에 세르비아를 꺾었다. 한국의 세르비아전 상대 전적은 3승 11패다.

이날 한국의 최다 득점자는 21점을 올린 김희진(IBK기업은행)이었다. 승부처에서는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이 폭발했다. 김연경은 19득점 했다.

이재영(흥국생명)도 15득점 하며 김연경, 김희진과 삼각 편대를 이뤘다.

이다영(현대건설)이 휴식을 취해, 코트에서 공격을 조율한 세터 염혜선(KGC인삼공사)도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한국은 1세트 17-13으로 앞서가다 세르비아의 높이를 활용한 공격에 막혀 17-15로 추격당했다.

이때 김연경이 빈 곳을 노린 연타로 득점했고, 센터 김수지(기업은행)가 이동 공격을 성공해 19-15로 달아났다.

20-17에서는 이재영(흥국생명)이 오픈 공격을 성공해 승기를 굳혔다.

한국은 김희진의 맹활약으로 2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그러나 세르비아가 높이와 힘을 앞세워 반격했고, 3세트를 챙겼다.

4세트에서 승부를 봤다. 18-17로 앞서가던 한국은 이재영의 오픈 공격이 카타리나 라조비치의 블로킹에 막혀 동점을 허용했다. 세르비아는 미나 포포비치의 속공으로 19-18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은 이재영의 오픈 공격으로 19-19, 다시 균형을 맞췄다.

해결사가 필요한 순간, 김연경이 날아올랐다.

김연경은 19-19에서 낮게 온 공을 툭 밀어 빈 곳에 떨어뜨렸다.

20-19에서는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이 몸을 날린 수비로 공을 건져 올리자, 김연경이 강력한 오픈 공격으로 득점했다.

22-20에서도 김연경이 오픈 공격에 성공해 점수를 보탰다.

세르비아의 막판 추격으로 23-22로 쫓기자, 김연경이 다시 힘을 냈다.

김연경을 오픈 공격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고, 24-23에서도 오픈 공격을 성공해 경기를 끝냈다.

경기 뒤 김연경과 한국 선수들은 대회 4승을 의미하는 손가락 4개를 펼쳐 보이며 기념 촬영을 했다.

한국은 이틀 동안 휴식한 뒤, 27일 케냐와 9차전을 벌인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