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핸드볼, 도쿄행까지 남은 건 3승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09-26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티켓 유력
인천시청 소속 3명 차출 힘 보태


여자핸드볼 실업팀인 인천시청의 주축 선수들이 합류한 한국 대표팀의 내년 도쿄 올림픽 본선 출전이 유력해졌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은 지난 24일 중국 안후이성 추저우시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 카자흐스탄을 29-25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이에 앞서 23일 개막전으로 치른 북한과의 경기에서 39-22로 대승을 거둔 우리 대표팀은 앞으로 남은 태국(26일), 홍콩(27일), 중국(29일)을 모두 물리치면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이후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이렇게 되면 여자핸드볼이 우리나라 단체 구기 종목 중 도쿄 올림픽 티켓을 확보하는 첫 종목이 된다.

우리 대표팀이 상대할 태국과 홍콩은 약체로 평가된다. 경쟁 상대인 중국은 24일 북한에 패해 우리 대표팀이 유리한 고지에 서 있다.

한국 여자핸드볼은 1988년 서울 대회와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2012년 런던 대회까지 8회 연속 올림픽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2016년 리우 대회에선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아픔을 겪었다.

이번 대표팀에는 인천시청 핸드볼팀 소속인 신은주, 원선필, 송지은 등 3명이 합류해 있다. 특히 레프트윙 신은주는 북한, 카자흐스탄과의 경기에서 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를 뒷받침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