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아베 '지소미아' 유감 발언, 한마디 한마디 신중해야"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27 14:34: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701001990400097491.jpg
사진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현지시간 25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는 모습. /뉴욕 교도=연합뉴스

청와대는 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우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유감을 표한 것에 "진정으로 한일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가기 원하면 한 마디 한 마디가 더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를 종료했을 당시 (우리 정부가) 왜 그렇게밖에 할 수 없었는지는 수차례나 설명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26일 오전(한국시간)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방적으로 (지소미아 종료가) 통보돼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한일 관계가 안보 분야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면서 지소미아 종료의 원인이 된 일본의 경제 보복을 두고서도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을 포함한 자유무역의 틀과 완전히 일치한다는 억지 주장을 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지듯 한 것이 아니다"라며 "수차례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대화로 문제를 풀어나가기를 바란다는 입장도 여러 번 밝혔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지난 7월 고순도 불화수소 등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을 한국으로 수출할 때 건별로 허가를 받도록 하는 방식으로 수출 규제를 시작한 데 이어 한국을 수출관리 우대 국가(백색국가) 대상에서 제외해 주요 전략 물자의 한국 수출을 어렵게 만들었다.

이를 두고 아베 총리 본인을 비롯한 일본 정부 관계자들도 한국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의 사실상의 보복 조치임을 인정했다가 WTO 협정 위반 논란이 일자 수출규제가 아닌 수출관리 차원이라고 슬그머니 말을 바꾸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맞서 지난 11일 부당한 경제적 보복 조치를 당했다며 일본을 WTO에 제소하는 절차를 밟기 시작했고, 일본 정부는 지난 20일 당사국 간 첫 단계 분쟁 해결 수단인 양자 협의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