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공사' 디우프·고예림 등 활약으로 GS 칼텍스 제압, 현대건설과 결승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28 08:13: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2801002008600098481.jpg
사진은 지난 27일 전남 순천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준결승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의 경기에서 힐스테이트 고예림이 스파이크 공격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가 2019-2020시즌 V리그 시험 무대에서 GS칼텍스를 상대로 역전 드라마를 쓴 뒤 결승에 올라 현대건설과 우승을 겨루게 됐다.

KGC인삼공사는 지난 27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 준결승에서 외국인 장신(202㎝) '거포' 발렌티나 디우프의 38득점 활약에 힘입어 GS칼텍스에 3-2(21-25 19-25 25-13 25-17 19-17)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작년 이 대회 챔피언 인삼공사는 2년 연속 우승 기대를 품을 수 있게 됐다.

인삼공사는 28일 같은 장소에서 흥국생명을 꺾은 현대건설과 대망의 결승 대결을 벌인다.

반면 GS칼텍스는 작년 대회 결승에서 인삼공사에 2-3으로 져 우승컵을 내준 데 이어 올해도 준결승에서 발목을 잡혔다.

예선 A조 1위 인삼공사와 B조 2위 GS칼텍스의 4강 대결에서 GS칼텍스의 외국인 공격수 메레타 러츠(206㎝)와 인삼공사의 '특급 용병' 디우프의 대결이 관심을 모았다.

1, 2세트는 러츠를 앞세운 GS칼텍스의 페이스였다.

GS칼텍스는 팽팽하던 1세트 22-21에서 러츠의 후위 공격과 이고은의 재치 있는 연타, 박민지의 쳐내기로 연속 3점을 몰아쳐 세트를 따냈다.

이어 2세트에도 공격 쌍두마차인 러츠와 한송희가 인삼공사를 맹폭해 25-19로 이겼다.

세트 스코어 0-2로 몰린 인삼공사가 거센 추격으로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인삼공사는 3세트 들어 2-1에서 디우프와 한송이의 활약으로 연속 7점을 쓸어 담아 기선을 잡은 뒤 시종 GS칼텍스를 밀어붙여 25-13으로 가져왔다.

기세가 오른 인삼공사는 4세트에도 디우프의 강타로 6-2 리드를 잡았고, 23-17에서 디우프가 러츠의 스파이크를 두 번 연속 가로막으며 승부를 최종 5세트로 몰고 갔다.

5세트에는 양 팀이 외국인 선수에 공격을 집중하는 '몰빵 배구'를 하면서 디우프와 러츠의 불꽃 튀는 스파이크 대결이 펼쳐졌으나 디우프의 공격이 더 강했다.

시소게임을 이어가던 인삼공사는 15-15에서 디우프의 대각선 스파이크로 앞섰지만, GS칼텍스는 러츠의 연타로 16-16으로 균형을 맞췄다.

디우프와 러츠가 한 점씩을 주고받아 17-17로 재동점이 된 상황에서 인삼공사가 채선아의 대각선 공격으로 18-17을 만들었다.

반격에 나선 GS칼텍스는 박혜민이 강타를 날렸지만, 공이 라인을 벗어나면서 인삼공사의 승리가 확정됐다.

인삼공사는 디우프가 38점을 뽑으며 역전승을 이끌었고, 한송이와 최은지도 나란히 10득점으로 승리를 뒷받침했다.

GS칼텍스는 러츠가 26점, 박혜민이 22점을 사냥했지만 뒷심 부족으로 승리를 놓쳤다.

이어 열린 다른 4강전도 풀세트 혈투가 펼쳐진 가운데 현대건설이 흥국생명에 극적인 3-2(14-25 17-25 25-12 25-21 15-13) 역전승을 낚았다.

현대건설은 흥국생명의 김미연과 이한비의 종횡무진 활약에 눌려 1, 2세트를 내줬다.

그러나 공격 삼각편대인 황민경과 고예림, 마야의 스파이크가 불을 뿜으면서 3, 4세트를 가져와 승부는 최종 5세트로 넘어갔다.

5세트는 밀고 당기는 접접이 벌어졌으나 현대건설이 강한 뒷심으로 마지막에 웃었다.

현대건설은 5세트 11-13에서 마야의 백어택과 고예림의 서브 득점으로 균형을 맞췄다.

상승세를 탄 현대건설은 흥국생명 이주아의 공격이 코트를 벗어나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고, 황민경이 시원한 퀵오픈으로 마지막 한 점을 뽑으면서 대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현대건설의 황민경은 15득점에 머물렀지만 필요할 때마다 승부의 흐름을 가져오는 서브 에이스 5개를 기록했다. 또 마야와 고예림도 24득점과 19득점으로 승리를 거들었다.

반면 국가대표로 차출된 이재영과 김해란, 루시아 프레스코가 합류하지 않은 흥국생명은 김미연(25점)과 이한비(16점)가 41점을 합작했음에도 팀 패배로 아쉬움을 남겼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