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루키들 '프로 마운드' 입문교육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9-30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진1]2020신인선수들과ktsports유태열대표이사단체사진
프로야구 kt wiz 야구단이 지난 27~2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0 신인선수 교육'을 실시했다. NC 경기 전 시인 선수들과 kt sports 유태열 대표이사의 단체사진. /kt wiz 제공

소형준등 11명 신인선수·부모 참여
심리상담·가족 소통 프로등 진행
선배와 상견례 홈경기서 팬 인사도


2019092901002054900101102
프로야구 kt wiz 야구단은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2020 kt wiz 신인선수 교육'을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교육에는 1차 지명된 수원 유신고 투수 소형준과 2차 1라운드로 뽑힌 같은 학교 포수 강현우 등 총 11명의 선수와 부모님들이 참석한 가운데, 프로의식 함양과 소속감을 형성키 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우선 선수들에게 kt 구단 소개 후 선수별 스카우팅 스토리와 육성 방향을 설명했으며, 프로로서의 자세와 자기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순서도 가졌다. 또한 kt의 멘탈 닥터인 한덕현 중앙대 교수가 선수별 인지검사와 심리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올해 교육에선 '신인선수와 가족 소통의 장' 프로그램을 새롭게 진행했다.

선수 개개인이 작성한 편지를 부모님께 낭독하고 자신의 첫 사인볼을 편지와 함께 전달, 부모님이 선수들에게 kt의 유니폼을 직접 입혔다. 이어 이숭용 단장이 각종 야구 장비들이 든 웰컴 가방을 증정, 선수들의 입단을 축하했다.

전날 오전 교육을 마친 신인선수들은 kt 위즈파크로 이동해 이강철 감독과 선배들을 만나 상견례 시간을 가졌으며, NC와의 홈경기에서 팬들을 향해 인사도 했다.

소형준은 "구단에서 마련한 첫 공식 행사에 참가하니 kt wiz의 일원이 된 것이 실감난다"며 "교육 내용을 잊지 않고, 프로 선수다운 모습을 항상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