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명 결혼, 일반인 여자친구와 27일 웨딩마치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02 09:36: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pyh2014090406940001300_p2.jpg
부활 출신 가수 김동명. /연합뉴스

 

록밴드 '부활' 10대 보컬 출신 김동명(36)이 일반인 여자친구와 결혼한다.

김동명의 소속사 더케이E&M 측은 2일 "오는 27일 서울 서초동의 한 웨딩홀에서 6년간 교제한 3세 연하의 예비신부와 웨딩마치를 울린다"고 밝혔다.

김동명은 "가수가 되기 전에 만나 가수가 됐을 때도, 부활을 나왔을 때도 한결같은 모습으로 옆에 있어줬다. 지혜로운 여자친구과 결혼을 하게 됐다"며 "함께 옳고 바른 길을 걷도록 노력하며 살아가겠다. 오랜 시간 끝에 아름다운 결실을 맺기 위해 올리는 결혼식이기에 많은 축복 부탁드린다"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날 결혼식은 '부활'의 김태원이 주례를 맡고, 가수 황치열이 축가를 부른다. 또, 가까운 동료 뮤지션들이 대거 참석해 뜨거운 축하를 보낼 예정이다.

한편 김동명은 부활의 리더 김태원에게 직접 스카우트 되어 2014년부터 5년간 부활의 리드보컬로 활동해왔다.

지난 4월 28일 5년간 몸담았던 '부활' 과 계약을 종료하고 음악인생 2막을 시작한 그는 현재 솔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