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일본 싱글 '뱀파이어' 초동 20만장 돌파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02 15:18: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0201000188800007481.jpg
아이즈원 /연합뉴스=오프더레코드 제공

그룹 아이즈원의 새 앨범이 한일관계 경색 속에도 일본 오리콘 차트를 뒤흔들었다.

소속사 오프더레코드는 아이즈원 세 번째 일본 싱글 '뱀파이어'가 발매 첫 주(지난달 23∼29일) 판매량 20만 5천장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또 오리콘 주간 합산 싱글 랭킹에 이어 주간 랭킹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지난 2월 데뷔 싱글 '좋아한다고 말하게 하고 싶어', 6월 낸 싱글 '부에노스아이레스'(Buenos Aires)로도 초동(발매 첫 주) 판매량 20만장을 넘겨 화제가 됐다.

이에 힘입어 오리콘이 공개한 2019년 상반기 아티스트별 세일즈 부문 신인 랭킹에서 여성 그룹 최초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소속사는 "일본에서 발매한 세 개의 싱글 앨범 모두 첫 주 20만장을 돌파해 뜨거운 인기를 실감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엠넷 '프로듀스 48'을 통해 탄생한 아이즈원은 한국인과 일본인 멤버로 구성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