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데스크]잘려진 가로수 밑동에 핀 '가을'

조재현

발행일 2019-10-03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토데스크

평소 자주 다니는 길을 가다가 무언가 허전함이 느껴졌습니다. 알게 모르게 우리에게 그늘과 선선함을 안겨주던 가로수 하나가 밑동만 남기고 사라졌더군요.

그리고 그 사이에 이름 모를 꽃이 피어 빗물을 머금고 있습니다. 생소한 꽃이라 스마트폰으로 꽃 이름 검색을 해봤는데 프렌치메리골드일 확률이 54%, 금잔화일 확률이 45%라고 알려주더군요.

'진짜 이름이 뭘까?'라는 생각도 잠시 뿐, 메리골드이든 금잔디든 아무렴 어떻습니까? 이렇게 성큼성큼 가을이 오고 있는데.

글·사진/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조재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