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등판일정]1차전 선발 뷸러… 로버츠 감독 "2차전 혹은 3차전 등판"

양형종 기자

입력 2019-10-03 15:17: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0301000273300011642.jpg
류현진, 아시아 투수 최초 MLB 평균자책점 1위 등극

(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 1회에 역투하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실점 호투로 팀의 2-0 승리를 이끌며 시즌 14승째를 챙겼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2.32로 정규시즌을 마치며 역대 아시아 투수 최초의 평균자책점(ERA) 1위라는 새 역사도 창조했다.
leek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선발 등판일정을 또 숨겼다.

로버츠 감독은 2일(한국시간) 미국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디비전시리즈 공식 기자회견에서 "1차전 선발은 워커 뷸러가 나선다"며 "2, 3차전 선발 투수는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류현진과 클레이턴 커쇼 중 한 명이 2차전, 또 다른 한 명이 3차전 원정 경기에 등판할 것"이라고 전했다.

로버츠 감독은 "선발 등판 일정은 해당 선수들에게 전달했다"며 "홈-원정 경기 성적 등 다양한 지표 등을 고려해 선발 등판 차례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1차전 선발을 뷸러로 정한 이유에 관해선 "뷸러의 몸 상태가 좋다. 1차전에 나서는 투수가 5차전에서도 출전해야 하는데, 뷸러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저스는 3일 같은 장소에서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승리한 워싱턴과 디비전시리즈 1차전을 치른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