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 방지' 아낌없이 쓰는 경기도

조영상 기자

발행일 2019-10-0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내년까지 예방센터 32개소로 확대
작년 예산 27억 → 42억까지 늘려


경기도가 자살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는 도내 25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자살예방센터'를 오는 2020년까지 32개소까지 확대하고 지난해 27억 원 수준이었던 관련 예산을 42억7천900만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달 19일 전국 최초로 발족한 '경기도 청년 생명사랑 모니터단'의 지속적인 운영 등을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자살을 부추기는 유해정보가 아무런 제재 없이 게재되는 부작용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도는 오는 2020년까지 도내 7개 시군에 '자살예방센터'를 확대 설치한다.

도는 올해 말까지 안양, 평택 2곳에 센터 설치를 완료한 뒤 오는 2020년까지 군포, 안성, 남양주, 동두천, 연천 등 5곳에 추가 설치되도록 할 계획이다.

추가설치가 완료될 경우, 도 광역센터(수원시)와 도내 31개 시군 센터를 포함, 도내 31개 시군 전역에 총 32곳의 자살예방전담기관이 마련돼 보다 효율적인 자살예방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지난달 19일 전국 최초로 발족한 '경기도 청년생명사랑 모니터단'의 지속적인 운영을 통해 자살유해정보에 대한 적극적인 모니터링 및 신고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경기도 청년 생명사랑 모니터단'은 온라인 커뮤니티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자살을 부추기는 유해정보가 아무런 제재없이 게재되는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범한 봉사단으로 지난달 19일 186명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은 "도내 31개 시군 전역에 자살예방센터가 설치될 경우, 지역특성에 맞는 상담 및 관리가 가능해 자살률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영상기자 donald@kyeongin.com

조영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