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모바이크' 운행 종료… 국내공유자전거 '새로운 페달'

김영래 기자

발행일 2019-10-0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유자전거
10월 한달동안 시범 운영하는 공유자전거. /수원시 제공

해외사업장 철수로 전달 만료
기존 시스템 유사 불편 최소화
무료대여 750대 한달 시범운영
내달부터 '20분 500원' 요금제


수원시가 공유자전거 '모바이크' 운행 종료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A사의 공유자전거 750대를 이달 한 달 동안 시범 운영한다.

A사는 수원시에 사업장이 있는 업체로 공유자전거 운영 시스템은 기존에 운영된 모바이크와 유사하다. A사의 공유자전거는 노란색이다.

무인대여 공유자전거 시스템은 자전거 거치대, 무인 정보안내시스템 등이 필요 없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GPS가 장착된 자전거를 수원시 곳곳에 있는 자전거 주차공간에서 간편하게 대여하고 반납할 수 있다.

공유자전거를 이용하려면 앱을 설치해야 하는데, 자전거에 부착된 큐알(QR) 코드를 스캔해 내려받을 수 있다.

A사 앱은 현재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에서만 다운로드할 수 있다. 앱을 활성화하면 주변에 있는 자전거 위치를 알려주는 지도가 나온다.

자전거를 찾아 스마트폰으로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해 잠금을 해제하고, 이용하면 된다. 이용을 마치면 앱의 '잠금'을 누르고 자전거 잠금을 작동하면 된다.

시범 운영 기간(10월)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음달부터 모바이크와 같은 수준의 요금 체계(20분 500원)를 적용한다.

수원시가 지난해 1월 민간사업자 운영 방식으로 도입했던 '스테이션 없는 무인대여 공유자전거'는 지난달 30일자로 운영이 종료됐다. 공유자전거 업체인 '모바이크'는 해외 사업장 전면 철수를 결정했고, 수원시 사업장도 운영을 종료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모바이크의 해외 사업장 운영 종료에 대비해 올해 초부터 국내 공유자전거 업체와 접촉하며 대안을 준비해왔다.

수원시 관계자는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한 공유자전거가 다시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김영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