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유예 기간 중 재범자, 최근 5년간 1만명 넘었다

유송희 기자

입력 2019-10-09 14:23: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0901000638000030081.jpg
집행유예 기간 중 재범자, 최근 5년간 1만명 넘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행유예 기간 중 다시 범죄를 저지른 재범자가 최근 5년 동안 1만명을 넘은 것으로 드러났다.

9일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실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집행유예 기간 중 다시 범죄를 저질러 집행유예 효력을 잃은 인원은 1만1천240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자가 유예 기간에 고의로 범한 죄로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를 받을 경우 집행유예 선고는 효력을 잃는다.

지난 2014년 1천698명이었던 전국의 집행유예 실효자는 해마다 증가해 2017년 2천725명을 기록했으나, 작년에는 2천612명으로 전년과 비교해 소폭 감소했다. 올해는 7월 기준 1천345명으로 나타났다.

지방검찰청별 집행유예 실효자는 수원지검이 1천58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대구지검(1천245명)과 인천지검(996명), 광주지검(898명) 등이 잇따랐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