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급장 떼고' 광화문서 태극기 든 황교안·나경원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9-10-10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광화문집회 나온 황교안-나경원<YONHAP NO-1587>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참가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단체 주도 시민자격으로 동참
"조국 사퇴" "文대통령 하야" 구호
한국당 "영장 기각, 사법부의 수치"

9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 단체의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자유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집회를 열지는 않았지만,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보수 단체가 주도한 집회에 시민 자격으로 동참했다.

이날 집회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총괄대표, 이재오 전 의원이 총괄본부장을 맡은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이하 투쟁본부) 주도로 열렸다.

투쟁본부는 이날 정오부터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조국 OUT' '문재인 하야' '검찰개혁? 검찰장악!'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과 태극기, 성조기를 들고 구호를 외쳤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광화문 도로 위에 시민과 함께 앉아 피켓을 들고 일반 시민과 함께 구호를 외쳤다.

정오부터 시작한 집회는 시간이 지나면서 인원이 점점 늘어 오후 2시쯤부터는 광화문광장에서 시청역까지 도로를 꽉 메웠다.

경찰은 광화문 사거리에서 남대문까지 이어지는 세종대로와 함께, 서대문역과 종각역 등 광화문 사거리로 이어지는 도로의 차량출입을 통제했다.

이날 투쟁본부는 가족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조국 장관이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조 장관 사퇴와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주장했다.

특히 이날 새벽 조 장관의 박동생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한 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랐다.

이와 관련,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사법부의 수치로 기억될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조씨에게 돈을 전달하고 수고비를 챙긴 두 명은 구속 상태인데, 정작 돈을 받은 조씨의 영장은 기각됐으니 기가 막힐 일"이라며 "'조국 왕국'의 첫 번째 수혜자는 정경심씨, 두번째 수혜자는 남동생 조씨"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늘 기각 결정은 사법부의 수치로 기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