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CN(기후기술센터·지역사무소) 송도 유치 눈앞… 인천 녹색산업 시너지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10-1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EP 산하 국제기구 아태 관할…
GCF 위치한 한국 유력후보로 낙점
市·정부 실무협의중… 예산도 반영
행정절차 잘 마무리되면 내년 입주


인천시가 송도국제도시에 사무국을 둔 GCF(녹색기후기금)의 파트너 국제기구인 'CTCN(기후기술센터)' 지역사무소 유치에 바짝 다가섰다. 인천시 녹색 기술산업 육성 정책과 맞물린 시너지가 기대되고 있다.

9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유엔 기후변화 대응 사업 기술 검증 이행기구인 CTCN(Climate Technology Center&Network) 지역사무소의 인천 송도국제도시 유치 관련 국내외 행정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진입했다.

2011년 설립된 유엔환경계획(UNEP) 산하의 CTCN은 덴마크 코펜하겐에 본부를 둔 국제기구로 개발도상 국가 대상 온실가스 감축 사업의 기술 검증을 수행하는 국제기구다.

앞서 2013년 송도국제도시에 입주한 GCF가 기후변화 대응 사업의 '재정 메커니즘' 이행기구라면 CTCN은 '기술 메커니즘' 이행 기구라 할 수 있다.

CTCN은 지난해부터 덴마크 본부 외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관할하는 지역 사무소 설치를 추진하고 있는데 GCF가 있는 한국을 유력 후보지로 낙점한 상태다.

올해 3월 열린 CTCN 이사회에서 한국에 지역사무소 유치를 공식 요청했고, GCF 사무국과 국제공항을 품고 있는 인천 입주에 긍정적 입장을 보였다.

현재 UNEP가 인천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실무협의를 진행 중으로 이미 과기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CTCN 지역사무소 관련 예산 20억원을 반영한 상태다.

인천시도 지난달 26일 열린 국제도시화위원회 심의에서 유치 안건을 만장일치로 승인했고, 현재 시의회 동의만 거치면 내부 행정 절차는 마무리된다.

인천시는 과기부와 CTCN 사이 협약만 순조롭게 마무리되면 내년 하반기에는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 지역사무소 입주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CTCN 지역사무소 유치는 인천시가 녹색 기후도시로서의 입지를 한층 다지는 동시에 녹색기술 분야 산업과의 연계 발전 효과를 낳는다. 지역사무소는 단순한 연락사무소 기능이 아니라 국내외 협력사들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수행하는 지위를 가진다.

특히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컨설팅에 국내 기업 참여 폭이 넓어진다. 현재 개도국의 기후 대응 기술지원 요청은 276건이나 이행 건수가 164건(59.4%)에 불과해 수요가 많은 상황이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60개의 CTCN 회원 업체가 있고 인천에는 2개가 있다. 인천시는 조성 중인 에코사이언스파크 입주기업 등을 적극 육성해 회원 업체를 더 확보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CTCN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추진하는 지역사무소의 소재지가 인천으로 좁혀지고 있어 조만간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인천에 GCF 등 국제기구가 몰려 있어 기관 간 원활한 업무 수행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