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현안 밀린 숙제하기… 청라 민심 달래는 박남춘 인천시장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10-1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5.jpg
인천 청라국제도시 전경. /경인일보 DB


소각장 현대화 의견청취 계획
무산된 G시티 관련 입장 발표
루원시티 공공청사 이전 매듭도
총선 앞두고 정치 쟁점화 우려


인천시가 폐기물 처리시설 이전·폐쇄와 각종 개발사업 지연 등 골칫덩이 서구 현안을 차근차근 해결하기 위해 행보를 본격화하기로 했다.

부글부글 끓고 있는 청라 민심을 달래기 위해 박남춘 인천시장이 직접 나서기로 했다.

박남춘 시장은 오는 15일 예정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천시 대상 국정감사가 끝나면 서구 청라 주민과 만나 그동안 묵혀뒀던 현안을 두고 대화를 하는 시간을 연다.

청라국제도시는 내구연한이 끝난 소각장의 현대화 사업과 G시티, 청라 시티타워 개발 사업 등 산적한 현안이 있다.

인천시는 최근 노후화된 청라소각장을 개선하기 위한 타당성 용역을 시작했는데 청라 주민들은 이전·폐쇄를 주장하고 있다.

박 시장은 최근 관련 부서에 주민과의 설명회 마련을 지시하고 직접 참석해 주민들의 의견을 듣겠다고 밝혔다. 앞서 2차례 열린 청라 소각장 관련 설명회는 주민들이 장외집회를 벌이며 극렬한 반대 입장을 보였고, 박 시장과의 대화를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는 논란 끝에 무산됐던 G시티 사업도 일부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한 개발업체는 민선 6기 전임 시장 때 맺은 양해각서를 근거로 청라국제업무지구에 지식산업센터와 컨벤션시설, 주거시설이 결합한 G시티를 짓겠다고 인천시에 제안했으나 구체적인 개발 계획이 빠진 수천 세대의 생활형숙박시설 사업이라는 논란이 제기돼 사업이 결국 진행되지 못했다.

현재 개발업체 측에서 수정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G시티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있다.

서구 지역의 숙원사업인 루원시티의 공공청사 이전 문제도 조만간 밑그림이 나올 전망이다. 인천시는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에 제2청사를 건립해 관련 산하 기관을 이전 재배치할 계획이다.

또 교육청의 서구 이전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의 청라 유치를 비롯한 공공기관 유치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밖에 검단신도시 등 서북부 지역의 광역교통망 문제 해소와 서구 쓰레기 매립지의 완전 종료 문제 등 이미 진행하는 사업도 추진 동력을 잃지 않도록 관계 기관, 정치권과 함께 공동 대응하고 있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서구와 관련한 현안을 제대로 매듭짓지 못하면 정치 쟁점화하면서 메가톤급 태풍으로 번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더욱 신경을 쓰는 모양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