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티 공식입장 "실제 나이 37세 아닌 28세, 소녀주의보 제작자"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10 10:54: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image_readtop_2019_755630_15692049563910121.jpg
민티, 나이 논란 관련 공식입장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민티가 나이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민티 소속사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0일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민티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들에 무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면서 "민티를 믿고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더한 상심을 안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사실과 달리 떠도는 소문에 대해 정확한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티는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작곡가로 활동해왔고 투자 제의를 받아서 회사를 설립했다. 하지만 2년 전쯤 여러 트러블과 건강 문제로 인해 뿌리엔터테인먼트에 소녀주의보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겼고 현재 여러 회사를 이와 같은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논란이 된 나이 조작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소속사 측은 "민티는 지난해 2002년생으로 '고등래퍼' 참가자로 지원한 바 있다. 당시 민티 본인은 몇 번이고 실제 나이와 정체를 밝히고자 하였으나 내외적 사정과 부담감으로 인해 입을 다물 수밖에 없었다"면서 "민티의 실제 나이는 37세가 아닌 28세(만26세)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선 소문들과 관련해 민티 본인이 오늘(10일) 정오 직접 유튜브 영상으로 입장을 재차 전할 예정이오며, 사실관계를 떠나 이번 일로 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드린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민티는 Mnet '고등래퍼2' 지원 영상으로 화제가 됐다. 당시 2002년생이라고 밝히며 프로그램 지원 영상을 게재했지만, 프로그램에 출연하지는 않았다. 민티는 지난달 28일 디지털 싱글 '아르카디아(Arcadia)'를 발표했다.

앞서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민티의 나이 조작 사실과 그의 걸그룹 제작자 정체에 대한 글이 올라왔다. 특히 그가 '고등래퍼3'에 지원할 수 없는 나이임을 주장하는 글들이 올라와 논란이 된 바 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