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근 "김연경, 마른 스타일 좋아해…소개팅 연락 대신 철벽"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0-10 00:56: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001000689000032121.jpg
오세근 김연경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농구선수 오세근이 배구선수 김연경과의 '절친케미'를 뽐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꾸며져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세근은 주변에서 김연경을 소개팅해달라고 부탁하는 연락이 많이 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연경은 금시초문인 듯 "왜 말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오세근은 "싫어할까봐"라며 "농구선수는 아니고 사업하는 분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이야기를 해야 싫어하지 않겠냐. 결혼해야 하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내 웃음을 선사했다.

오세근은 김연경의 이상형을 알고 있어서 거절한 이유도 있었다며 "연경이는 빼빼 마른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형돈은 "그럼 우리 스타일은 아니겠다"고 물었고, 김연경은 곧바로 "죄송합니다"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선사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