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군, 시리아 쿠르드족 공격…에르도안 "'평화의 봄' 작전 시작"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0-10 02:19: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001000690200032181.jpg
터키군 탱크가 8일(현지시간) 시리아와 접하고 있는 남동부 샨르우르파주 국경지역의 새 진지에 도착하자 한 장교가 밖으로 뛰어내리고 있다. /이스탄불 AP=연합뉴스

터키군이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를 향해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터키군과 시리아국가군(SNA)이 시리아 북부에서 PKK와 YPG, 다에시(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아랍어 약자)에 대한 '평화의 봄' 작전을 방금 시작했다"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우리의 임무는 남부 국경 지역을 가로지르는 테러 통로의 형성을 막고 그 지역에 평화를 가져오는 것"이라며 "'평화의 봄' 작전은 터키에 대한 테러 위협을 무력화할 것이며 안전지대의 구축을 이끌어 시리아 난민이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시리아 영토를 보전할 것이며 테러리스트로부터 지역 사회를 해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작전 개시 선언과 함께 터키군은 이날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인 라스 알-아인과 탈 아브야드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스 알-아인과 탈 아브야드는 최근까지 쿠르드족과 함께 미군이 주둔한 곳이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터키군의 전투기가 라스 알-아인을 공격하는 사진과 함께 '평화의 샘' 작전이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AFP 통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에르도안 대통령의 트윗이 올라온 후 터키군 전투기가 나타났으며 라스 알-아인에서 하얀 연기가 올라왔다고 전했다.

인민수비대(YPG)가 주축을 이룬 쿠르드족 전투부대인 시리아민주군(SDF)의 무스타파 발리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터키 전투기가 민간 지역을 공습했다"며 "이 지역 주민들이 엄청난 혼란과 공포에 빠졌다"고 밝혔다.

앞서 쿠르드족은 민병대인 YPG를 조직해 시리아 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IS 격퇴전에 참전했으며, 약 1만1천명의 YPG 대원이 IS와의 전쟁에서 목숨을 잃었다.

이들의 희생을 담보로 쿠르드족은 미국의 동맹 세력으로 입지를 다졌으나, 터키는 YPG를 자국 내 분리주의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분파로 보고 격퇴 의지를 드러내 왔다.

그간 미국은 쿠르드족을 터키의 위협에서 보호해 왔으나, 지난 6일 미 백악관은 "터키가 시리아 북부에서 군사작전을 추진할 것이며, 미국은 그 작전에 지원도, 개입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