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오스트리아 한트케·폴란드 토카르추크 영예

양형종 기자

입력 2019-10-10 20:13: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ㄴㅇㄴㅇ.jpg
2018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토카르추크(왼쪽)와 2019년 수상자 한트케 /노벨상 홈페이지 캡처

오스트리아의 페터 한트케와 폴란드의 올가 토카르추크가 올해와 작년 노벨문학상의 영예를 각각 안았다.

스웨덴 한림원은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한트케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시상을 건너 뛴 작년도 수상자는 토카르추크로 선정됐다.

한림원은 지난해 심사위원이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논란에 연루돼 작년에 노벨문학상을 시상하지 않았으며, 올해 한꺼번에 2년치 수상자를 선정했다.

수상자는 총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천만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를 받는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