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선수단 총감독 인터뷰]곽희상 인천시 총감독, "선수단, 목표 초과 달성… 정말 자랑스러워"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10-11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101000781200036591
곽희상 총감독
"목표를 초과 달성해준 우리 인천 선수단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곽희상 인천광역시 선수단 총감독(인천시체육회 사무처장)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가 막을 내린 10일 "매 경기 최선을 다해준 인천 선수단, 그리고 선수단이 선전을 펼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 300만 인천 시민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곽 총감독은 "이번 전국체전에서 당초 목표했던 '종합 7위, 광역시 1위'보다 높은 '종합 5위, 광역시 1위'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뤄냈다"며 "사무처장 취임 후 인천시청·인천시체육회 등 지도자·선수들과 격의 없는 소통에 주력해 왔고 사기진작을 위해 힘써왔는데, 이런 노력이 좋은 결실로 이어진 것 같아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천시체육회를 정년 퇴임한 뒤 올해 초 사무처장으로 복귀한 그는 "수많은 전국체전 참가 경험이 있지만, 처음으로 총감독의 지위를 갖고 출전한 이번 대회가 가장 심적 부담이 컸다"며 인천시 선수단 모두에게 거듭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곽 총감독은 ▲전 종별 상위 입상한 하키 ▲남고부 우승(대건고), 남대부 준우승(인천대)을 일군 축구 ▲인천대·인하대·인천공항공사 등이 나란히 단체전 결승에 오른 배드민턴 ▲2년 연속 종합 2위를 차지한 카누 ▲지도자 없이 계주 금메달을 따낸 근대5종(인천시체육회) ▲지난해와 비교해 괄목할 만한 성적을 낸 인천체고 등을 올해 전국체전의 최고 주역으로 꼽았다.

곽 총감독은 끝으로 "한 단계 더 발전하는 인천체육을 만들기 위해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평가와 분석을 거쳐 전략 종목 육성과 성적 부진 종목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