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특성화고교서 '포르말린' 누출… 850명 대피

손성배 기자

입력 2019-10-11 11:45: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img_0663.jpg
11일 오전 10시 8분께 수원시 영통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포르말린이 유출돼 전교생이 대피한 가운데 소방당국이 사고현장 수습에 나섰다./수원소방서 제공

11일 오전 10시 8분께 수원의 한 고등학교에서 유해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과 교사 850명이 대피했다.

img_06641.jpg

사고는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의 한 특성화고교 실험실에서 포르말린 2ℓ가 든 액체표본 유리병을 깨지면서 발생했다.

모자이크2.jpg

과학 교사와 학생들이 수거·폐기를 앞둔 포르말린 병을 포장하다 병 밑이 깨지면서 포르말린이 흘러 나왔다.

학생 750명과 교직원 100명 등 850명은 건물 밖으로 나와 현재 운동장에 대피해있다.

모자이크1.jpg

이 사고로 실험실 안에 있던 교사와 학생 수명이 두통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특수대응단과 구급차 등 장비 16대, 소방력 49명을 동원해 현장 임시응급의료소를 설치하고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