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철원 민통선 멧돼지 '돼지열병 양성반응'

오연근·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9-10-1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방한계선 이남서 최초 감염 사례
정부 접경지 소탕 '늑장대응' 지적

야생멧돼지를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전파 우려(10월 11일·12일 인터넷 단독보도)가 실제로 확인됐다.

이달 초 감염된 야생멧돼지 사체가 발견되면서 강원도로 전파될 가능성(10월 11일자 3면 보도)까지 제기됐지만 방역당국은 손을 놓고 있었고, 뒤늦게 접경지역 멧돼지를 제거하겠다고 밝히며 늑장대응이라는 지적까지 나온다.

지난 11일 연천의 군부대 초소 인근 하천에서 비틀거리는 상태로 발견된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남방한계선 이남 지역에서 처음으로 멧돼지의 돼지열병 감염 사례가 나타난 것이다.

이는 인근의 야생 멧돼지가 바이러스에 오염된 임진강 지류를 통해서나 북한에서 넘어온 돼지 부산물을 섭취하고 감염됐다는 의미다.

혹은 북한의 감염 야생 멧돼지와 이들 접경지역 멧돼지가 직접 접촉하면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북한의 야생 멧돼지는 남방한계선 철조망을 넘어올 순 없지만, 발정기 때 벌집 모양 철조망에서 서로 접촉하는 경우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주 추가 발생 지역과 DMZ 감염 멧돼지 발생 장소가 강원도 철원과 극히 인접한 지역이어서 강원도로의 전파 우려가 나왔는데, 실제로 지난 11일과 12일 철원 민간인 통제구역 안에 폐사체로 발견된 멧돼지로부터 잇따라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상황이 심각하게 돌아가자 환경부는 확산을 막기 위해 야생 멧돼지를 적극적으로 포획하기로 했다. 또 정부는 연천·철원 일부 지역을 돼지열병 감염 위험 지역으로 지정했다.

/오연근·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오연근·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