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6개월 앞으로… 대선 전초전-한국당]野 '보수통합' 중도 공략 사활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9-10-14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달중 의정평가 현역물갈이 클듯
수도권 승리위해 '반문 여론' 확산
지도부 논의시작 '보수빅텐트' 추진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을 앞세워 21대 총선에서 필승하고 2022년 대선 승리의 교두보를 만들겠다는 전략하에 구체적 밑그림 그리기에 나섰다.

조국 법무부 장관 문제를 지렛대 삼아 '반문'(反文·반문재인) 여론 확산에 주력하는 동시에 총선 승리를 위한 내부 조직 정비와 공천룰 마련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13일 한국당 복수의 고위관계자들에 따르면 한국당은 이달 중 소속 의원들에 대한 의정활동 평가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달 말 완료되는 당무감사 결과와 의정활동 평가를 취합해 공천의 기초자료로 십분 활용하겠다는 게 당 지도부의 생각이다.

아울러 총선 승리를 위해 현역 의원을 대거 공천에서 배제하는 이른바 '물갈이' 작업도 물밑에서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현역 의원의 '물갈이' 수준이 최소 40% 이상으로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 고위 당직자는 "현역 교체를 40% 이상으로 하지 않는 한 중도층은 절대 한국당에 표를 주지 않을 것"이라며 "선거의 여왕으로 불렸던 박근혜 당 대표 시절에도 그런 노력 없이 선거를 치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현역 물갈이 수준을 포함한 공천 룰 확정시기는 예상보다 늦춰질 것이라는 데 무게가 실린다.

한국당은 총선 승리 여부는 이른바 중도우파 세력까지 한 데 담아내는 보수 통합에 달렸다고 보고 이른바 '보수 빅텐트' 설치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미 당 지도부는 야권발 정계개편의 다양한 시나리오 검토와 함께 케이스별 대응 전략에 대한 내부 논의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 공략을 위해선 '조국사태'를 맞으면서 시작된 '반문' 정서 확대에 당력을 쏟으면서 이 바람이 서울과 수도권으로 옮겨붙도록 하는 전략 마련에도 골몰하고 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