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 원가 '송도 부지' 확 줄여… '市 재협약안' 반발하는 인천대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10-1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공구 33만㎡ → 9만9천㎡ 축소
계획 변화 탓 제공 어려움 이유
대신 모호한 기금 지급연도 명시
교수회 "강제 추진시 강력 대응"

인천시가 인천대에 조성원가로 제공키로 한 송도 11공구 부지를 기존 33만㎡에서 9만9천㎡로 줄이는 내용의 재협약을 추진하자 인천대 구성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시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지원에 관한 협약서' 재협약 안을 인천대에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협약 안에는 시가 대학에 조성원가로 주기로 한 송도 11공구 부지 33만㎡를 9만9천㎡로 줄이는 내용이 담겼다. 시의 송도 11공구 개발 계획이 2013년 최초 협약 당시와 상황이 많이 바뀌어 부지 제공이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시는 그 대신 2018년부터 2027년까지 인천대에 2천억 원을 지급하기로 한 대학발전기금의 지급 연도를 명시하기로 했다. 기존 협약의 대학발전기금 제공 시기가 명확하지 않아 양측이 갈등을 빚기도 했다.

시는 또 올해 말까지 인천도시공사가 인천대에 소유권을 넘기기로 한 전 인천전문대 부지(22만여㎡) 명의 변경 협의도 연기할 방침이다.

이런 시의 입장이 알려지자 대학 구성원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인천대학교 교수회 측은 "송도 부지 면적을 양보하라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며 "대학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재협약에 구성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으며 시와 대학이 재협약을 강제로 추진 시 교수회 차원에서 강력하게 대응하고 나설 것"이라는 입장이다.

교직원 사이에서도 "구성원 동의 없이 재협약 안건을 이사회에 상정할 수 없다"며 반발하는 목소리가 크다.

그러나 시는 부지 축소는 불가피하지만 오히려 재협약을 통해 모호했던 예산 지원 조항을 명확히 해 최대한 대학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부지 축소는 경제청의 개발 계획 변경으로 불가피하며 처음 협약에도 이러한 제반 여건을 고려해 협의하기로 명시했다"며 "모호했던 협약 내용을 확실히 해 갈등을 줄이고 조항을 이행해 대학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